사찰소개

불교정화의 씨앗이 움튼 대승사 템플스테이

대승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제8교구 본사인 직지사의 말사입니다. 사불산 산마루에는 사면 석불상이 있는데, 삼국유 사불산조에 따르면 587년(신라 진평왕 9) 커다란 비단 보자기에 싸인 사면석불이 공덕봉 중턱에 떨어졌는데, 사면에 불상이 새겨진 4불암이었다고 합니다. 왕이 소문을 듣고 그곳에 와서 예배하고 절을 짓게 하고 대승사라고 사액하였습니다. 그리고 명명비구에게 사면석불의 공양을 올리게 했는데, 망명비구가 죽고 난 뒤 무덤에서 한 쌍의 연꽃이 피었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이후 이름은 사불산 또는 역덕산이 되었습니다. 대승사는 1644년(인조 22)과 1722년(경종 2)에 의현, 종수 등이 중수하였고, 1831년(순종 31) 구담이 중창하였습니다. 1922년 큰 화재로 불타 의운, 덕산이 복원시켰는데, 1956년 또 다시 큰 화재가 발생, 명부전과 극락전만 남고 소실되어, 1966년 남인 대휴등에 의해 삼창되었습니다.

이 절에는 국보제321호인 대승사목각탱부(아미타여래설법상) 및 아미타불사에서 나온 금자화엄경(7권), 불사리 1과 등이 있습니다. 부속암자로 윤필암, 묘적암, 상정암.관음암.문수암 등이 있는데, 금강반야경오가해설의(1415)를 지은 곳으로 유명합니다.